안산시 ‘싱크홀 제로’ 도전… 지표투과레이더 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일명 ‘싱크홀’로 불리는 도로의 지반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안산도시개발㈜와 한국전력공사, KT 등과 함께 내년부터 2년간 40억원을 투입해 지표투과레이더 탐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로 지하에는 수도관, 우수관, 전기시설, 가스시설, 열 배관, 통신시설 등 도시기반시설이 매설돼 싱크홀 위험이 있다.

시는 탐사를 통해 지반의 교란을 분석해 공동(空洞)이 발생된 구간은 1차적으로 채움재를 주입하고, 채움재로 복구가 안 될 경우 도로터파기를 통해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하시설물 관리주체의 책임을 강화해 연 1회 이상 지반침하의 육안조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결과를 매년 보고받아 실태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전문가로 구성된 지하안전위원회를 운영해 ▲실태점검 등 관리계획의 적정성 ▲중점 관리 대상의 선정 ▲지하안전 기술 등을 심의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전은 모든 시민들이 누려야 할 기본권으로 도로의 정기적 점검과 지하탐사를 통해 사고 후 복구가 아닌 사전예방으로 대비해, 시민이 안전한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이러한 계획의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9월 29일 ‘안산시 지하안전 관리 및 유지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한 바 있다.
 

안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32상승 3.7810:20 11/26
  • 코스닥 : 868.30상승 3.1810:20 11/26
  • 원달러 : 1106.40하락 2.510:20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0:20 11/26
  • 금 : 47.87상승 2.0110:20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