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최초 취득세 감면’ 혜택 3만명이 받았다… 총 365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개월 동안 ‘생애 최초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은 이들이 3만명(총 365억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 3개월 동안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은 이들이 3만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30대가 전체의 40%가량을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7월10일 주택시장 안정 보안대책으로 시행한 생애최초 주택 취득세 감면 제도의 중간 운영현황 집계 결과 7월10일~10월10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총 2만9579건(365억원 상당)의 취득세가 감면됐다.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은 생애 처음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연소득 7000만원 이하 가구에 대해 1억5000만원 이하 주택은 취득세 100%를 면제하고 1억5000만원에서 3억원(수도권 4억원) 이하 주택에 대해서는 취득세 50%를 경감하는 제도다.

취득세는 수도권에서 1만2870건(43.5%, 181억원), 비수도권에서 1만6709건(56.5%, 184억원)이 각각 감면됐다.

주택가액별로는 1억5000만~3억원 이하 주택이 1만6007건(54.1%, 19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1억5000만원 이하 주택 9900건(33.8%, 106억원), 수도권만 적용되는 3억~4억원 사이의 주택은 3582건(12.1%, 68억원)으로 집계됐다.

면적별로는 전체 감면 건수 중 전용면적 60㎡ 초과 주택이 53.3%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행안부는 이 제도가 별도의 면적 기준을 설정하지 않아 가액 한도 내에서 주택 선택의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연령별 비율은 ▲30대 39.8% ▲ 40대 26.2% ▲50대 14.7% ▲20대 11.2%% ▲60대 이상 8.1% 순으로 나타났다.

생애최초 주택 구입 취득세 감면 제도는 내년 말까지 적용된다. 행안부는 현재와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경우 1년6개월 동안 약 2000억원 규모의 취득세가 감면될 것으로 전망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