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일 국회 시정연설… 주제는 '위기에 강한 나라'(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을 한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을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내일 오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다"며 "시정연설에서 강조하실 부분은 '위기에 강한 나라'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만들어낸 우리 국민에게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리며 예산안을 통해 방역과 경제를 동반 성공시켜 '위기에 강한 나라'를 어떻게 굳건히 해나갈지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는 것은 이번이 다섯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6월12일 ▲2017년 11월1일 ▲2018년 11월1일 ▲2019년 10월22일 등 총 네 차례 국회 시정연설을 했다.

취임 첫해인 6월 처음 이뤄진 시정연설은 추가경정예산 편성 관련 설명을 위해서였다. 지난 7월16일에는 21대 국회 출범을 축하하는 의미의 개원 연설도 했다.

이번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국회의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속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정부가 편성한 내년 예산안 통과를 위한 국회 협조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올 한해 대한민국과 전 세계는 미증유의 위기를 동시에 맞았다"며 "지난 2월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2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나라였다. 하지만 8개월이 지난 10월 현재 우리나라는 방역에서 세계 모범이라는 평가를 받는 나라가 됐고 상반기 역성장을 딛고 3분기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1.9% 반등했다는 소식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역 성공을 기초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가장 빠르게 경제를 회복하는 나라로 꼽히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위기에 강한 나라를 강조하는 이유다"고 덧붙였다.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9.07상승 16.4810:30 11/24
  • 코스닥 : 868.89하락 4.410:30 11/24
  • 원달러 : 1111.50상승 1.110:30 11/24
  • 두바이유 : 46.06상승 1.110:30 11/24
  • 금 : 45.61상승 1.4210:30 1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