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블룸버그, 앙숙 트럼프 저지에 169억원 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이클 블룸버그(사진)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오하이오주, 텍사스주 광고를 지원한다. © AFP=뉴스1
마이클 블룸버그(사진)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오하이오주, 텍사스주 광고를 지원한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언론재벌 마이클 블룸버그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텍사스주·오하이오주 지역 광고에 1500만달러를 쓰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뉴욕시장을 지낸 블룸버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이다.

블룸버그측 대변인은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오는 28일부터 대선 당일인 내달 3일까지 광고가 집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는 2016년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기를 잡았던 지역이다. 두 주는 미국 내 50개주 가운데 인구수 2위, 7위를 달리고 있다.

블룸버그는 여러 주의 여론조사 결과를 확인하고 수치를 검토한 뒤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를 수행하는 하워드 울프슨은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우리가 볼 때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가 가장 좋은 기회를 제공할 듯하다"고 말했다.

텍사스주의 경우 광고가 영어뿐 아니라 스페인어로도 방영된다. 여기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책을 집중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블룸버그는 플로리다주에서도 바이든 후보에 대한 광고를 늘리려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