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세난민 탈출?… ‘의왕 아파트’ 세입자 집 비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가 본인 소유의 경기 의왕 소재 아파트를 팔 수 있게 됐다. 사진은 홍 부총리가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0 기획재정부(조세정책)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한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부총리가 본인 소유의 경기 의왕 소재 아파트를 팔 수 있게 됐다. 사진은 홍 부총리가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2020 기획재정부(조세정책)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한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본인 소유의 경기 의왕 소재 아파트를 팔 수 있게 됐다. 계약갱신을 요구하며 계속 거주하겠다고 했던 해당 아파트 거주 세입자가 최근 집을 비워주겠다고 입장을 바꿨기 때문.

28일 관가에 따르면 홍 부총리 소유의 의왕시 아파트에 거주하던 세입자가 최근 입장을 바꿔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고위공직자의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지난 8월 9억2000만원에 의왕 소재 아파트(97.1㎡)를 매각하기로 계약을 체결했지만 기존 세입자가 주변 전셋값 급등으로 새로운 집을 찾지 못하게 되자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며 거래 불발 위기에 놓였었다.

최근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임대차법)에 따르면 집주인이 실제 거주하겠다고 하면 세입자는 집을 비워줘야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세입자가 계약갱신을 요구하면 2년을 더 살 수 있다.

앞서 정부는 6·17 부동산대책에서 의왕을 투기과열지구로 신규 지정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아파트를 매입하고자 하는 사람이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 6개월 이내에 전입해야 한다. 하지만 기존 세입자가 거주 의사를 밝혀 홍 부총리의 아파트를 산 새 집주인은 전입이 불가능해지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지 못하게 됐다.

홍 부총리는 현재 거주 중인 서울 마포 전셋집도 임대차 3법으로 내년 1월까지 비워줘야 하는 처지에 놓이면서 ‘전세 난민’ 위기에 직면했다.

위기에 몰린 홍 부총리는 최근 세입자가 다시 집을 비워주기로 마음을 바꾸면서 의왕 아파트 매각 문제는 순조롭게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홍 부총리 역시 매각 대금 9억2000만원으로 새 전셋집을 보다 수월하게 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홍 부총리가 의왕 아파트를 팔면 다주택자 논란도 벗어날 수 있다. 홍 부총리는 2017년 말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받아 2주택자가 됐지만 의왕 아파트가 팔리면 1주택자가 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