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진화, 딸 주민번호 몰라 '쩔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몰라 한바탕 곤혹을 치렀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몰라 한바탕 곤혹을 치렀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몰라 한바탕 곤혹을 치렀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의 열이 39.5도까지 오르자 병원으로 향했다.

이에 간호사는 접수를 위해 "혜정이 주민등록번호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함소원과 진화는 당황했다.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가 기억이 나지 않았기 때문.

함소원은 이어 다급히 시터 이모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그 또한 혜정의 주민등록번호를 알지 못했고, 이를 본 박명수는 "의료보험 카드나 아기 수첩을 지참해야 한다. 태어난 병원에 문의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진화를 집으로 보내 주민등록번호가 적혀있는 아기 수첩을 가지고 오라고 시켰다.

진화는 부리나케 집으로 가 아기 수첩을 찾아 병원으로 돌아왔으나 그가 가지고 온 것은 산모 수첩. 화가 난 함소원은 진화를 나무랐고, 진화 또한 화를 주체하지 못했다.

이어 휴대폰으로 혜정의 여권 사본을 촬영해뒀던 것을 떠올린 함소원. 1시간 만에 혜정의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찾은 함소원과 진화는 그제야 안도했다.

그리고 다행히 혜정은 큰 병이 아닌 목감기 진단을 받았다. 혜정은 이어 집으로 돌아와 밥과 약을 먹은 후 뛰어 놀다 잠이 들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48하락 47.5112:30 01/26
  • 코스닥 : 998.93하락 0.3712:30 01/26
  • 원달러 : 1102.60상승 1.912: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30 01/26
  • 금 : 55.41상승 0.2112:30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