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색'에 돌변한 타이어뱅크 점주 "휠 고의 파손한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해자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 장면./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쳐
피해자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 장면./사진=보배드림 게시글 캡쳐
고객의 자동차 휠을 고의로 훼손한 뒤 부품 교체를 권유하며 논란의 중심이 된 타이어뱅크 상무점 업주가 나흘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27일 법원으로부터 타이어뱅크 상무점에 대한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후 2시간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매장에서 나온 업주 백모씨는 "휠을 고의로 파손했느냐"는 질문에 "아닙니다. 그런 적 없습니다"고 혐의를 부인한 뒤 차에 올랐다. "죄송하다.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사과문을 올린 입장을 번복한 것.
타이어뱅크는 지난 23일 논란이 된 가맹점주 백모씨의 자필 사과문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사진=타이어뱅크 홈페이지 캡쳐
타이어뱅크는 지난 23일 논란이 된 가맹점주 백모씨의 자필 사과문을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사진=타이어뱅크 홈페이지 캡쳐
앞서 타이어뱅크 측은 지난 23일 공식 홈페이지에 백씨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백씨는 사과문에서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빚어진 사건에 대해 피해 고객님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평생 반성하면서 살아가겠다"고 의혹을 인정했다.

경찰은 상무점의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 확보로 여죄를 수사할 방침이다. 타이어뱅크 본사는 이번 논란으로 해당 가맹점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타이어뱅크는 직영점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전국에 보유한 약 430여개의 매장은 모두 위수탁계약을 통한 대리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