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한달 만에 반등… 집값 전망도 다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송파구 아파트 일대/사진=머니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소비자심리지수가 반등했다. 주춤했던 집값 상승 전망은 다시 오르기 시작했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0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10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1.6으로 전월(79.4)대비 12.2포인트 급등했다. 지난 2월(96.9)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상승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추락했다가 반등한 2009년 4월(20.2포인트) 이후 11년 6개월만에 가장 컸다.

CCSI는 100보다 높으면 소비심리가 낙관적, 낮으면 비관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 CCSI는 지난 4월 70.8까지 떨어졌다가 5월 77.6, 6월 81.8, 7월 84.2, 8월 88.2 등으로 조금씩 회복세를 보였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지난 9월 79.4로 큰 폭 하락했다가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한 번에 올랐다.

항목별로 현재생활형편CSI(86)와 생활형편전망CSI(91)가 전월대비 각각 5포인트, 6포인트 상승했다. 현재경기판단CSI(58)과 향후경기전망CSI(83)도 전월대비 각각 16포인트, 17포인트 상승했다. 가계수입전망CSI(94)과 소비지출전망CSI(100) 역시 전월대비 각각 6포인트, 8포인트 상승하고 취업기회전망CSI(75) 및 금리수준전망CSI(95)도 15포인트, 6포인트씩 상승했다.

'집값이 오른다'는 전망도 다시 고개를 들었다. 주택가격전망CSI(122)은 아파트 매매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전월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물가수준전망CSI(139)은 전월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향후 1년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월대비 0.1%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농수산물과 집세 상승이 이어지면서 하락폭은 미미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