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또 역사왜곡… 공청단 "한국전쟁은 내전"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공산당 청년조직이 한국전쟁을 북의 남침이 아닌 내전이라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중국 공산당 청년조직이 한국전쟁을 북의 남침이 아닌 내전이라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중국 공산당의 청년조직인 공산주의청년단(이하 공청단)이 한국전쟁을 북의 남침이 아닌 내전이라고 주장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 전쟁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로 칭해 논란을 일으킨데 이어 공청단까지 망언을 일삼으며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공청단은 지난 25일 밤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아니다'라고 답하는 한국전쟁 관련 카드뉴스를 중국의 트위터 격인 웨이보에 올렸다. 

공청단은 "당시 북한과 한국은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 국가의 내전"이라고 밝혔다. 이어 "쌍방간에 군사적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항미원조 전쟁에 이겼나?'라는 물음에는 '이겼다'고 답했다. 공청단은 "항미원조의 기점은 압록강이었는데 세계1강국(미국)을 압록강에서 삼팔선으로 물리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북한 전역에 대한 무력 점령 시도를 송두리째 부쉈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은 한국전쟁에 대해 국제적인 인식과는 다른 주장을 내놓고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항미원조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에 맞선 전쟁이라고 개념정의했다. 이런 논리에서는 북한이 남침했다는 것이 말이 안되기에 중국이 뻔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편 외교소식통들은 "과거 유엔안보리 결의를 보더라도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국제적으로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