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비뉴마저 부상… 크라우치 "신에게 기도하는 방법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수비수 파비뉴가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D조 2차전 미트윌란과의 경기에서 전반 30분 부상을 당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수비수 파비뉴가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D조 2차전 미트윌란과의 경기에서 전반 30분 부상을 당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승리했지만 상처가 남았다. 리버풀이 버질 반 다이크에 이어 파비뉴까지 잃을 위기에 처했다.

리버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D조 2차전 미트윌란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파비뉴를 조 고메스와 함께 중앙수비수로 출전시켰다. 파비뉴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수비를 모두 볼 수 있는 멀티자원이다.

하지만 파비뉴는 전반 30분이 채 되기 전 공을 쫓아가는 과정에서 다리에 통증을 느껴 경기장에 주저앉았다. 결국 그는 경기에서 빠졌고 유망주인 리스 윌리엄스가 대신 투입됐다.

파비뉴는 이번 시즌 부상을 당한 세번째 리버풀 주전 수비수다. 리버풀은 지난 17일 열렸던 에버튼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반 다이크와 조엘 마팁을 모두 부상으로 잃었다.

전방십자인대 부상을 당한 반 다이크는 최소 6개월 이상 회복이 필요하고 마팁도 아직 경기를 뛸 정도의 몸상태는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체 수비로 좋은 활약을 선보였던 파비뉴까지 빠지면 리버풀의 수비 고민은 더욱 커진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오른쪽)이 28일(한국시간) 열린 미트윌란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한 파비뉴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오른쪽)이 28일(한국시간) 열린 미트윌란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한 파비뉴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클롭 감독도 어려운 상황임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그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필요로 했던 마지막 부분이다"고 해탈한 듯 답한 뒤 "파비뉴는 햄스트링쪽에 이상을 느꼈다. (상황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클롭 감독은 "파비뉴가 경기를 계속 뛸 수 있다고 했지만 스프린트는 더 이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는 중앙수비 포지션에서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역 시절 리버풀에서 공격수로 뛰었던 해설가 피터 크라우치는 이날 경기 도중 BT스포츠 방송에서 "(리버풀에게 있어) 큰일이다. 파비뉴는 환상적인 (반 다이크의) 대체자원이었다"며 "햄스트링 부상처럼 보인다. 정말 실망스럽다. 부상 회복이 길지 않기만 신에게 바랄 뿐"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