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어린이회관, 창의문화복합체험 공간으로… 부산시어린이창의교육관으로 재개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어린이창의교육관 '자연관' 내부 전경/사진=부산시교육청
부산시어린이창의교육관 '자연관' 내부 전경/사진=부산시교육청
40여년 동안 부산지역 어린이들의 체험교육 요람이었던 부산어린이창의교육관(옛 부산어린이회관)이 새단장해 오는 30일 새로 문을 연다.

부산광역시어린이창의교육관(관장 곽경련)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부산시교육청과 시의회, 부산진구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갖는다.

부산어린이회관은 1974년 개관한 이래 46년이 흘러 시설 및 전시물이 낡아 리뉴얼 공사와 함께 전시물 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기존 어린이회관을 새단장하여 교육환경 변화를 반영한 어린이들의 창의문화복합체험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지난 9월 명칭을 부산어린이창의교육관으로 변경했다.

이어 2019년 9월부터 예산 73억원을 들여 내진보강 및 보수공사, 인테리어 공사 등 리뉴얼 공사를 거쳐 전시물을 대폭 확충했다.

이로써 어린이창의교육관은 7개 전시관 79종 전시체험물을 갖췄다. 건물 1층은 유·초등 저학년을 위한 생각관, 자연관 등 2개 전시관과 유아놀이터, 3D입체영화 상영 소극장을 갖췄다. 

2층은 초등 3~6학년 이상을 위한 우주관, 상상관, 과학관 등 3개의 전시관과 VR 스포츠 체험관으로 꾸몄다. 3층은 7명의 현대 미술작가들이 참여한‘작가와 함께하는 ART PLAY존’, 쉴 수 있는 공간인 카페테리아와 명상 쉼터, 책과 놀이가 있는 놀이숲도서관 등 문화복합공간으로 조성했다. 10층은 디지털망원경과 포토존 등을 갖춘 힐링전망대로 단장했다. 이 전망대는 알록달록한 여러 색상의 유리로 만든 새 모양 조명으로 꾸며져 있어 부산의 새로운 핫플레이스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어린이창의교육관은 창의융합인재 양성을 목표로 어린이들에게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주는 체험장으로, 시민에게는 지친 일상의 삶을 재충전할 수 있는 휴식처로 그 역할을 하게 된다.

11월3일부터는 학생, 일반시민 등을 대상으로 과학과 미술이 만나는 매직 아트, 보고 듣고 체험하며 누리는 전시관 투어, 문화복합공간에서 펼쳐지는 ART PLAY 등‘개관 축제의 달’을 운영한다.

부산광역시교육청 유튜브채널을 통해 개관식과 VJ(비디오저널리스트)의 전시체험 모습을 생중계한다.

곽경련 어린이창의교육관장은 “어린이회관은 현재 어른들에게 어린시절 추억의 장소였다”며 “시대흐름에 맞춰 창의가 곧 미래다’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미래지향적 공간으로 꾸몄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