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튼 '휴~'… 디뉴 출전정지 3경기서 1경기로 경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버튼 수비수 뤼카 디뉴(가운데)가 지난 25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경기에서 후반 27분 퇴장 판정을 당하자 케빈 프렌드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에버튼 수비수 뤼카 디뉴(가운데)가 지난 25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경기에서 후반 27분 퇴장 판정을 당하자 케빈 프렌드 주심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에버튼이 한숨을 돌렸다. 다이렉트 퇴장 판정을 받았던 수비수 뤼카 디뉴의 징계 처분이 심의 후 경감됐다.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에버튼 수비수 뤼카 디뉴가 퇴장 징계에 따라 3경기 출전정지 처분을 받았으나 이후 1경기 출전정지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디뉴는 오는 1일 예정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는 출전할 수 없다. 다만 다음 경기인 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에는 다시 출전이 가능하다. 난적을 만나는 에버튼 입장에서는 큰 고비를 넘긴 셈이다.

디뉴는 지난 25일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27분 상대 수비수 카일 워커-피터스를 쫓아가다가 뒤에서 반칙을 범해 다이렉트 퇴장 판정을 받았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일반적인 다이렉트 레드카드와 마찬가지로 디뉴에게 3경기 출전정지라는 중징계를 부여하려 했다. 하지만 선수들의 징계를 심의하는 독립규제위원회가 이를 1경기로 경감시켰다.

FA는 성명에서 "독립규제위원회는 디뉴에게 내려진 (3경기 출전정지) 징계가 '지나치게 과도한 처벌'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