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큰 별' 영원히 잠들다… 이건희 회장, 수원 선산에 영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오늘(28일) 오전 엄수됐다./사진=장동규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오늘(28일) 오전 엄수됐다./사진=장동규 기자
‘재계 큰 별’, ‘반도체 신화’.

한국 경제 성장을 이끈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오늘(28일) 오전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삼성서울병원 암센터 지하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사장,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도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영결식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약 1시간 가량 비공개 가족장으로 진행됐다. 이수빈 삼성 상근고문(전 삼성생명 회장)의 약력보고를 시작으로 고인의 고교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의 추억, 추모영상 상영, 참석자 헌화 순서로 진행됐다.



6년5개월만의 귀가… 화성 사업장으로 마지막 출근 




이날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낸 이재용 부회장은 내내 굳은 표정이었고, 이부진 사장은 중간중간 눈물을 흘리며 힘든 모습을 보였다. 앞서 영결식 참석을 위해 차에서 내릴 때는 휘청이는 이부진 사장의 한쪽 팔을 홍라희 여사가 잠시 부축하기도 했다.

홍라희 전 라움미술관 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홍라희 전 라움미술관 관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영결식을 마친 뒤 오전 8시50분께 장례식장을 나선 운구 행렬은 용산구 한남동 리움미술관과 생전에 살았던 한남동 자택, 삼성그룹의 영빈관 등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차례로 돌았다. 2014년 5월 한남도 자택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된 후 6년5개월만의 ‘방문’이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일원동 삼성의료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일원동 삼성의료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운구 행렬은 이 회장이 각별한 관심을 쏟아 키워낸 기흥·화성 반도체사업장을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나온 임직원들의 작별 인사를 받았다. 평택캠퍼스에 앞서 준공된 기흥·화성 반도체 사업장은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의 본산지다. 이병철 선대회장과 함께 이 회장이 직접 사업장 부지를 확보하고 착공, 준공식까지 직접 챙길 정도로 애착이 깊은 곳으로 전해진다.

화성사업장을 뒤로 한 이 회장은 마지막 출근을 마치고 종착지인 수원 가족 선산에 영면했다. 수원 선산은 이병철 선대회장을 비롯해 선대 조상들이 묻혀 있는 곳이다. 장지에서 장례일정은 오늘 오후 늦게 마무리 될 예정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22상승 44.8815:09 12/01
  • 코스닥 : 890.06상승 3.9515:09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5:09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09 12/01
  • 금 : 47.02하락 0.1115:09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