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뉴모빌리티 시대, 업계 공동 대응하자"

WSD 선정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 11년 연속 1위 수상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WSD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로 가속화될 경제, 사회구조 변화와 이로 인한 철강산업의 메가트렌드에 대해 전망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WSD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로 가속화될 경제, 사회구조 변화와 이로 인한 철강산업의 메가트렌드에 대해 전망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7일 "코로나로 철강산업의 변화가 빨라질 것"이라며 철강업계가 향후 달라질 메가 트렌드에 함께 대응하자고 밝혔다. 

최 회장은 전날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 주최로 열린 '철강 성공 전략'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포스트 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새로운 10년'이라는 주제로 약 25분간 영어로 기조연설을 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로 가속화될 경제, 사회구조 변화와 이로 인한 철강산업의 메가트렌드를 전망하고, 철강업계의 공동 대응과 지속성장 방안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미래에도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소재는 철강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철강산업 메가트렌드로 ▲ 뉴모빌리티 ▲ 도시화 ▲ 디지털화 ▲ 탈탄소화 ▲ 탈 글로벌화를 꼽았다.

그는 뉴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해 철강업계가 초경량 고강도 차체 새시 소재를 개발해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도시화 확산으로 건설용 강건재 수요가 꾸준히 늘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메가시티 집중화와 복잡화를 해소하기 위해 건축물과 인프라의 분산 배치, 자연재해 및 미세먼지 대비 등을 위한 건축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봤다. 이를 위해 철강업계는 고성능, 다기능 친환경 강재 개발로 대응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디지털화와 관련해서는 철강업계의 최종 목표로 제철소 설비와 공정 데이터 바탕의 실시간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설비와 공정 제어가 이뤄지는 '디지털 트윈 제철소' 구현을 꼽았다.

철강업계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공정상 부득이하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2)와 부산물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장기적으로는 수소에 기반한 철강 공정 탈탄소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러한 흐름에 대처하는 포스코 전략 소개도 잊지 않았다. 

포스코는 이차전지 소재사업, 복합소재 활용을 통해 뉴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고 있고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를 통해 건설사와 상생의 가치를 함께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연설을 마치며 수소 시대 도래에 대응해 주요 철강사 간 탄소 저감 기술 협업과 정보 공유를 골자로 하는 '그린 스틸 이니셔티브(Green Steel Initiative)' 추진을 제안했다. 철강의 우수성에 대한 업계 차원의 홍보도 당부했다. 

포스코는 이날 WSD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11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철강 시황 불황과 수요산업 침체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원가 절감 노력을 인정받았다.

나머지 상위 5개 기업에는 미국 뉴코어(2위), 러시아 세베르스탈(3위), NLMK(4위), 오스트리아 뵈스트알피네(5위)가 각각 선정됐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