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집 공략한 주택수요… 전국 미분양물량 1년 만에 54%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8월 기준 전국 미분양물량이 1년 만에 5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 8월 기준 전국 미분양물량이 1년 만에 5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주택 수요가 미분양 주택까지 몰리면서 미분양 물량이 대폭 줄어들고 있다.

28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통계누리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8월 전국 미분양 주택 물량은 6만2385가구 수준이었지만 올해 8월에는 2만8831건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3만3554가구(53.8% 하락) 줄었다.

수도권의 경우 미분양 물량이 1년 동안 69.4%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수도권의 미분양 물량은 1만331가구였지만 올 1월 4901가구까지 줄었고 8월에는 3166가구까지 떨어져 전년 보다 7165가구 감소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 미분양 물량이 8569가구에 달했지만 올해 8월에는 2585가구로 전년 대비 5984가구(69.8%↓) 감소했다. 같은 기간 5대광역시에서는 8918가구에서 4394가구로 1년 동안 4524가구 줄었다.

악성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도 지난해 8월 전국 1만8992가구에 달했지만 올 8월에는 1만7781가구로 전년대비 1211가구(6.38%↓) 감소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이 2691가구였지만 올 8월에는 1649가구로 1042가구 감소했다.

전국 주택 인허가 주택 물량도 줄고 있어 공급차질에 따른 침체기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해 1~8월 전국 주택 인허가 물량은 28만2944가구 수준이었지만 올 1~8월은 25만7294가구로 전년대비 9.1% 줄었다.

주택수요가 많은 서울의 경우 2019년 1~8월 주택인허가가 4만5738가구였지만 올해 1~8월에는 3만3319가구로 전년 보다 1만2419가구(27.2%↓) 감소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