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취약 외국인 밀집시설 등 방역 강화"(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다음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외국인 밀집 시설·거주지 등의 방역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뉴스1
정부가 다음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외국인 밀집 시설·거주지 등의 방역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뉴스1
정부가 다음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취약한 외국인 밀집 시설·거주지 등의 방역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외국인이 많이 모이는 모임과 종교시설 방역 조치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부터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외국인 밀집 거주 시설인 '벌집촌' 1405곳과 인력사무소 460곳을 점검한 바 있다. 점검과 함께 마스크 3만7000여개와 손 소독제 7000여개 등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어 정부는 임시체류자격 외국인 집단 거주지 실태를 조사하고 자가격리에 부적합한 거주지를 방역당국에 통보했다. 미등록 불법 체류 외국인의 경우 코로나19 진단 검사 비용을 지원하고 출입국관리소 통보 의무도 면제해 적극적 검사를 장려했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지자체와 함께 기존에 점검했던 외국인 밀집 시설과 거주 지역 중 방역에 취약한 곳을 중심으로 다시 점검에 나선다.

정부는 또 외국인이 많이 이용하는 인력사무소를 대상으로 대기 장소 운영, 방문 구직자 마스크 착용, 대기 시 거리두기 유지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외국인이 많이 참여하는 모임, 단체, 종교시설 등 방역에 취약한 장소 역시 점검 대상이다. 점검을 시행함과 동시에 취약 집단에게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