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軍행사 작품 홍보, '영리행위'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공식행사에서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를 언급한 배우 박보검(이병)에 대해 군이 법상 금지되는 영리행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사진=호국음악회 유튜브
군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공식행사에서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를 언급한 배우 박보검(이병)에 대해 군이 법상 금지되는 영리행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사진=호국음악회 유튜브

군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공식행사에서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와 영화를 언급한 배우 박보검(이병)에 대해 군이 법상 금지되는 영리행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해군 관계자는 28일 "(박보검의 발언이) 영리행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법리적으로 검토 받았다"고 밝혔다.

해군은 공식 입장문에서도 "해당 방송멘트는 음악회 시작 시 입대 후 처음 무대에 선 박보검 이병이 긴장을 풀고 진행하도록 상대 사회자가 분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근황을 물었고 이에 즉흥적으로 답변한 것"이라며 "상대 사회자가 긴장 풀어준다고 드라마 얘기를 돌발적으로 꺼내면서 답변 과정에 생긴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해군은 "향후 이런 부분까지 잘 살펴서 공적인 활동에 충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보검은 전날 제주 서귀포시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해군 호국음악회’에서 사회를 맡았다. 이 행사는 해군 유튜브와 페이스북으로 생중계됐다.

당시 함께 진행을 맡은 여성 사회자는 박보검에게 “지금 ‘청춘기록’이라는 드라마에 출연하고 계신다. 그래서 군대에 온 것을 모르시는 분도 계신다. 언제 해군에 입대했냐”고 물었다.

이에 박보검은 “지난 8월에 해군에 입대했다. 6주간의 훈련을 무사히 잘 마치고, 이곳 제주도에서 첫 공식행사를 함께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청춘기록’의 마지막 회가 방영되는 날이다. 호국음악회를 즐겁게 즐기신 후에 ‘청춘기록’까지 기억하고 함께해주시면 좋겠다. 또 12월에 개봉할 예정인 영화 ‘서복’ 또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박보검은 지난 8월31일 해군 문화홍보병으로 입대해 현재 해군 의장대 문화홍보단 소속으로 복무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4.86하락 47.712:34 01/28
  • 코스닥 : 966.60하락 19.3212:34 01/28
  • 원달러 : 1114.80상승 10.412:34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34 01/28
  • 금 : 55.74상승 0.4212:34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