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통령, 특유의 남 탓에 듣기 좋은 말만 반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비판했다. 그릇된 현실 인식과 특유의 남 탓, 듣기 좋은 말들만 반복했다는 이유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비판했다. 그릇된 현실 인식과 특유의 남 탓, 듣기 좋은 말들만 반복했다는 이유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비판했다. 그릇된 현실 인식과 특유의 남 탓, 듣기 좋은 말들만 반복했다는 이유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28일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가 절실하다'는 대통령의 당부가 무색하게 오늘 시정연설은 기대에 한참 못 미쳤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의 시정연설이었기에 단순한 예산안 설명을 넘어 현안에 진솔한 입장과 정책 실패에 반성과 사과를 바랐다"며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오로지 경제 3법과 공수처 통과만 강조하며 야당을 압박했을 뿐 정작 국민의힘에서 질의한 10가지 사안에는 답변 한마디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예산안에 대해서도 그릇된 현실 인식과 특유의 남 탓, 그리고 듣기 좋은 말들만을 반복했을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온갖 기업규제 법안을 발의해 놓고서 양질의 일자리를 위해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며 "그러면서 내년에도 혈세를 뿌려 직접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한다. 이 정부의 정책은 어디를 향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일자리 지표가 최악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으로 모든 책임을 돌리고 있다. 과거 정권의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와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비판하더니 한국판 뉴딜에 무려 160조원을 퍼붓겠다고 한다"며 "'사람 중심의 발전전략'과 '지역균형'이라는 그럴 듯한 수사는 선거를 겨냥한 달콤한 선심에 다름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어 "졸속 임대차 3법으로 부동산 시장이 난리인데도 정작 그 법들을 조기에 안착시키겠다니 국민들 주거 안정은 저 멀리 사라진 듯하다"며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만행에는 침묵하면서 그저 외쳐보는 국민의 안전한 삶은 슬프도록 공허하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오늘 시정연설을 통해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이 국민의 그것과 너무나 동떨어져있다는 아픈 현실을 확인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 몫이다.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의 입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에 대해 철저하고 면밀히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