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시정연설 날에도 이어진 류호정 의원 ‘파격 행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시정연설차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서서 중대재해기업차벌법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이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시정연설차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서서 중대재해기업차벌법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 28일 도착했다. 붉은 카페트 위를 걸어가는 문 대통령 옆에 한 여성이 서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

흰색 안전모와 발전소 노동자 작업복을 입은 여성은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라는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이 보이자 그는 “대통령님 안녕하십니까, 정의당 류호정 의원입니다”라고 외쳤다.

본관에 입장하는 문 대통령을 향해 류 의원은 “김용균 노동자를 기억하십니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잊지 말아주십시오”라 말했다.

류 의원의 말을 들은 문 대통령은 미소와 함께 손을 흔들어 답례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시정연설을 위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 들어서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시정연설을 위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 들어서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스1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정의당이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제출했다. 중대한 인명 피해 산업재해에 대해 위험 방지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나 경영 책임자를 처벌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격식을 파괴하는 원피스 드레스 차림의 등원이나, 젊은 패기를 앞세운 국정감사 등 류 의원의 '틀을 벗어난' 활약은 계속되고 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