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차입 공매도 잡는다"… 한국거래소, 시장조성자 공매도 위반 특별감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가 시장조성자의 공매도 규정 위반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감리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근절 종합대책'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최근 시장조성자의 공매도 거래와 관련해 규정 위반,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제기되자 점검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소에 따르면 현재 주식시장 회원사 중 12개, 파생상품시장 회원사 중18개 등 총 22곳(중복 참여회원 8개)이 시장조성자로 참여중이다. 이들은 주식 842개 종목, 파생 206개 상품에 대해 시장조성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거래소는 대부분 증권사인 22개 시장조성자 전부를 대상으로 공매도 규정 위반 여부에 대해 예외없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무차입 공매도와 업틱룰 위반 등에 대해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시장조성자의 차입 및 잔고관리 프로세스, 관련 시스템 운영 현황 등 공매도 거래 관련 내부통제 업무 전반을 점검하고 차입계약서 구비, 공매도 전 차입계약 성립 등과 관련한 금지규정 위반 여부도 살핀다.

시장감시위원회는 "시장조성자의 공매도 관련 기초 데이터 분석 작업을 최근 완료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시장조성자로부터 차입계약서, 잔고현황 등 관련 자료를 제출 받아 심층 분석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해당 회원의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등 연내 시장조성자에 대한 점검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시감위는 "시장 건전성을 저해하는 규정 위반 사례가 확인될 경우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무차입 공매도 등 불건전 거래 행위를 철저히 감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80상승 15.2110:19 11/24
  • 코스닥 : 869.46하락 3.8310:19 11/24
  • 원달러 : 1111.30상승 0.910:19 11/24
  • 두바이유 : 46.06상승 1.110:19 11/24
  • 금 : 45.61상승 1.4210:19 11/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