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상품권을 왜?’ 수사과장의 홍보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수빈 공주경찰서장이 (사진 왼쪽 세번째 박수빈 서장 과 오른쪽 첫번째 김광섭 수사과장)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막은 편의점주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공주경찰서
박수빈 공주경찰서장이 (사진 왼쪽 세번째 박수빈 서장 과 오른쪽 첫번째 김광섭 수사과장)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막은 편의점주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공주경찰서
충남 경찰이 순간 재치로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막은 GS편의점주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공주경찰서는 문화상품권 10장을 구입하려는 고객이 보이스피싱 범죄를 당한 것으로 직감하고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막은 GS편의정 옥룡점주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편의점주 A씨는 지난 23일 오후 5시경 5만 원권 문화 상품권 10장을 구입하려는 50대 여성 고객 B씨를 응대했다.

B씨에게 상품권을 구입 사유를 묻자 “큰 딸이 핸드폰이 고장나 메신저로 상품권을 구입해달라는 문자가 왔다”는 말에 직감적으로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눈치채 경찰에 신고했다.

또 B씨에게 “좀 전에 경찰서 김광섭 수사과장이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을 하고 갔다”고 말한 후 “자녀분이랑 직접 통화해서 확인하라”고 권유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

김광섭 수사과장은 “공주시민 전체가 사기수법을 숙지해 보이스피싱인지 여부를 알 수 있도록 발로뛰며 홍보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과장은 지난 12일 공주시 신관동 우리은행 지점을 방문,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활동을 펼쳐 보이스 피싱 조직에 속아 현금 1000여만 원을 인출하려는 한 시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킨바 있다.
 

공주=이병렬
공주=이병렬 lby442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대전충남 취재본부 이병렬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