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 김기중, 사망 원인은 세균 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디빌더 김기중이 부항으로 인한 세균 감염으로 치료를 받던 중 약 한 달 만에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김기중 인스타그램
보디빌더 김기중이 부항으로 인한 세균 감염으로 치료를 받던 중 약 한 달 만에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기중은 생전 자신의 SNS에 "최근 한의원에서 부항을 떴는데 그 때 세균감염이 이뤄졌다"는 취지의 주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김기중의 동생 A씨는 김기중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다"며 고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 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고 남겼다.

김기중은 2주 전 자신의 SNS에 "저는 어이없게도 한의원 부항으로 인한 세균감염이 됐다. 지금은 병원에서 수술,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9월 30일에 어깨, 겨드랑이에 붓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해당 부위에 부항을 떴다. 하루 이틀에 걸려 부항을 두 번 떴는데, 상처 부위에 구멍을 크게 냈고 진물, 고름이 엄청 나왔다"라며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왔다. 10월 3일 너무 아파서 응급실로 바로 왔다. 세균 수치로 인해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슘, 간 전해질 기능이 부서졌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아직 확실한 게 아니라 한의원 실명 거론을 안했지만 수술사진, 부항사진, 천공사진 다 꺼내 법적처리도 할 예정"이라며 주변의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고인의 정확한 사망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기중은 지난해 '2019 피트니스스타 부천' 대회에서 머슬 부분 그랑프리를 차지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2%
  • 68%
  • 코스피 : 2605.74상승 4.213:13 11/26
  • 코스닥 : 869.52상승 4.413:13 11/26
  • 원달러 : 1105.90하락 313:1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13 11/26
  • 금 : 47.87상승 2.0113:1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