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그린뉴딜로 수소경제 선진국으로의 길 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 '2020 그린뉴딜 엑스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 '2020 그린뉴딜 엑스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그린뉴딜로 수소경제 선진국으로의 길을 활짝 열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의 성장은 분명 그 이전과는 달라야 하고 그 해답은 ‘저탄소, 친환경 경제’ 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세계 각국도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각종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 역시 지난 7월 포스트코로나 선도 국가를 목표로 디지털 뉴딜, 그린뉴딜, 사회안전망 강화 등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린뉴딜은 한국판 뉴딜 투자금액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정부는 올해 추경을 포함, 2025년까지 총 73조4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그 중에서도 수소경제는 그린뉴딜이 지향하는 저탄소, 친환경 경제의 원동력”이라며 “기후변화를 막고 새로운 가치 사슬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키워 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열쇠”라고 역설했다.

이어 “정부는 내년 2월 수소법을 시행하고 수소발전의무화 제도를 도입해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수소시범도시 구축에도 본격 착수하고 수소도시법 제정, 수소모빌리티 공급, 인프라 핵심기술 개발도 조기 성과를 창출하도록 해 핵심부품을 국산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소경제는 아직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지만 갚진 도전이 될 것”이라며 “자원빈국인 한국이 자원선진국으로 도약하는 에너지 혁명이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청정에너지 시대를 앞당기고 주도하는 글로벌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길”이라며 “정부는 수소경제 선도자로 차근차근 길을 열어 수소경제 선진국으로의 길을 활짝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