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근 회장 “그린뉴딜, 저탄소경제 전환 통해 일자리·신산업 창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은 28일 “그린뉴딜은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을 통해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마주한 인류의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전 세계적인 투자확대로 일자리와 신산업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회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총회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홍 회장은 “그린뉴딜이 제대로 성과를 내기 위해선 몇 가지 과제가 있다”며 “탄소배출 없는 사회의 출발점인 내연기관 퇴출에 대한 국가차원의 마스터플랜을 마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어렵게 만든 수소전기차 글로벌 1위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선 글로벌 생산거점 구축과 협력업체 동반 진출을 전방위로 지원하는 노력도 필요하다”며 “태양광 발전도 대단지 중심의 산업 분야뿐 아니라 주택이나 아파트, 건물 등 실생활에서 일상적으로 활용하는 시대가 열려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무엇보다 그린뉴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선 수소산업에 창의적으로 도전하는 기업가 정신이 더욱 절실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그린뉴딜 엑스포’가 수소경제로 에너지 대전환의 기틀을 마련한 대한민국이 그린뉴딜이라는 새로운 성장엔진을 달고 경제와 사회 시스템을 통째로 바꾸는 출발점이 되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홍 회장은 “머니투데이도 그린뉴딜로 완성할 수소경제 사회로 가는 새로운 여정에 함께 하겠다”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개척하며 후손들에게 물려줄 소중한 유산인 성장의 가치를 창출하는 데 힘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부터 30일까지 사흘간 열리는 ‘2020 그린뉴딜 엑스포’는 지난해 ‘대한민국 수소 엑스포’를 개최한 국회수소경제포럼과 머니투데이가 그린에너지의 범위를 더욱 확대해 개최하는 행사다.

지난해 ‘수소 엑스포’를 통해 청정 대한민국, 차세대 에너지 선도국가의 비전을 제시했다면 올해 행사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고민까지 담았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 지방자치단체, 국회, 연구기관, 공공기관, 기업 등 대한민국의 그린 정책과 비즈니스를 이끄는 주체들이 국민들과 함께 혁신적 아이디어와 전략을 공유할 방침이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