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처, 주호영 몸수색에 "유감… 다만 검색 원칙"(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호처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통령 경호처가 28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신체 수색을 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하지만 경호처는 정당 대표와 달리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므로 경호업무지침을 어긴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는 "대통령 외부 행사장 참석자 검색은 '경호업무지침'에 따르고 있다"며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행사장 참석자에 대해서는 전원 검색하는 것이 원칙"이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하지만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며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경호업무지침은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돼온 것"이라며 "정당 원내대표가 대표와 동반 출입하는 경우 등 경호 환경에 따라서는 관례상 검색 면제를 실시해왔다"고 전했다.

다만 경호처는 "경호처장은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며 주 원내대표의 몸 수색이 다소 적절치 않았음을 인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사전 환담에 참석하는 과정 속에서 청와대 경호팀으로부터 몸수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청와대 경호팀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경호처는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했다"며 "대통령 입장 후 환담을 막 시작한 상황에서 경호 검색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하자 항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주 원내대표의 몸 수색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본회의장에서 언성을 높이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항의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시정연설이 예정된 시간보다 지연되기도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시정연설 시작에 앞서 "야당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 철저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합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