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국전쟁은 내전' 中주장에 "북한 남침 역사적 사실"

중국 공산주의청년단 선전자료 반박 "관련 동향 예의주시…필요한 소통·조치하는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교부 청사. © 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외교부는 28일 중국 공산당 청년조직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 한국전쟁을 남침이 아닌 내전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외교부는 이날 중국 공청단의 한국전쟁 관련 선전자료에 대해 이러한 입장을 밝히면서, 북한의 무력 공격을 평화에 대한 파괴로 보고 즉각적인 적대행위 중지 및 북한군의 38선 이북으로의 철수를 촉구한 과거 유엔 안보리결의(82호, 83호, 84호)를 근거로 제시했다.

외교부는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 관심사안에 대해 중국 측과 필요한 소통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공청단은 지난 25일 공식 SNS 계정에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아니다"라는 답이 담긴 자료를 게시했다.

공청단은 "당시 북한과 한국은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 국가의 내전"이라며 "쌍방간에 군사적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는 궤변을 펼쳤다.

중국은 최근 미국과 갈등 속에서 과도한 '항미원조'(抗美援朝·한국전쟁을 가리키는 중국식 용어) 띄우기에 나서면서 역사적 사실이나 국제적 통념과는 다른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