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울프 슈뢰더 "사랑에 빠진 부대찌개, 처음에는 징그러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울프 슈뢰더가 부대찌개 사랑을 뽐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부대찌개와 10년째 사랑에 빠진 자칭 '대한미국인' 울프 슈뢰더가 등장했다.

본업이 e-스포츠 캐스터라는 울프 슈뢰더는 지난 2011년 한국에 온 지 6개월 만에 처음 부대찌개를 맛보고 지독한 사랑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그는 "술을 먹고 다음 날 숙취가 있었다. 친구가 해장에 좋다고 부대찌개를 추천했다"라며 "처음에 음식점에 있는 사진을 보고 너무 징그럽다고 생각했었다. 모양을 보니까 치즈, 햄 여러 가지가 다 섞여있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맛이 있을까 했는데 냄새가 좋더라. 처음 먹었을 때 너무 좋았다. 맛을 설명하기 힘들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어떻게 부대찌개로 유명인사가 됐냐"라는 MC 유재석의 질문에 울프 슈뢰더는 "게임 중계를 위해 베이징에 갔었다. 거기 음식이 진짜 마음에 안 들어서 친구한테 택배로 인스턴트 부대찌개 라면을 보내라고 했다. 그걸 찍어서 SNS에 올렸다. 그 뒤로 팔로워가 많이 생겼고 유명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울프 슈뢰더는 부대찌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라면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라면 넣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저는 바로 넣는다. 그런데 그걸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해 유재석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후 그는 유재석, 조세호와 부대찌개 재료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눠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