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막걸리 3세 김기환 대표 "연매출 2억→지난해 230억 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막걸리 3세 김기환 대표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막걸리 가업을 11년째 잇고 있는 김기환 대표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김 대표는 "스물아홉 때 대표가 됐다"라고 밝혀 MC 유재석, 조세호를 놀라게 했다. 이어 "물려받는 건 막연하게 생각은 하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 술 빚는 과정은 열흘 정도 계속 봐줘야 해서 매일 작업을 하고 있어야 한다. 365일 일해야 하는 것"이라며 "사업을 맡았을 때는 상태가 사실 그렇게 좋지 않았다. 맨 처음 갔을 때만 하더라도 60을 바라보시는 분과 50대 후반, 이렇게 두 분과 일을 했었다. 저까지 총 3명이었다"라고 밝혔다. "옆에 있는 철물점이 저희보다 매출도 그렇고 훨씬 컸었다"라고도 해 웃음을 샀다.

김 대표는 "일을 빨리 배우려고 신혼집을 양조장 한쪽에 차렸다. 처음 일을 시작했을 때 이제 내 인생에서 주말에는 못 쉬겠구나 했었다. 그때 폐렴 때문에 응급실에 가면서도 생산 계획을 짜면서 일했었다"라고 회상했다.

특히 김 대표는 매출 질문을 받고 "처음 들어갔을 때 연매출이 2억 원 정도였다. 가장 안 좋았을 때였다"라면서 "지난해 마감했을 때가 230억 원 정도였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선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