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황제성, 딘딘에 반려견 문제로 사과…훈훈한 마무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콘택트' 황제성이 딘딘을 눈맞춤방에 소환했다.

28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코미디언 황제성이 가수 딘딘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모습이 그려졌다.

황제성은 7년 전 벌어진 일로 딘딘을 눈맞춤방에 소환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황제성은 "정식으로 이야기한 적 없다. 갑자기 딘딘이 돌변할 수도 있다"며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황제성은 "응어리가 있고, 찜찜하고 미안한 기분이다. 7년간 묵혀왔던 미안함을 사과하고 싶고, 속마음도 궁금해 용기를 냈다"고 털어놨다.

황제성이 자신을 초대한 이유를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딘딘은 7년 전 이야기라는 말을 듣자마자 이유를 눈치챘고, 눈맞춤 시간이 끝난 뒤 눈맞춤방을 나가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딘딘은 황제성에게 "'코미디 빅리그' 대기실 갔을 때도 형이 날 보고 나갔다. 회식할 때도 형에게 가려고 하면 계속 다른 자리에 있다가 집에 갔다"고 말했고, 황제성은 "그 이야기를 오늘로 종지부를 찍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황제성이 딘딘을 초대한 이유는 두 사람이 함께 입양했던 반려견 '미니 비숑' 형제 때문이었다. 황제성은 지인의 반려견이 미니 비숑을 출산했다는 소식에 입양을 결정했고, 이를 딘딘에게 추천하며 두 사람은 미니 비숑 형제를 각각 입양하게 됐던 것.

그러나 이후, 딘딘은 미니 비숑으로 알고 키우던 반려견 디디가 미니 비숑이 아닌 사실을 알게 되었다. 황제성 역시 반려견 딸기가 미니 비숑이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지만, 딘딘과 함께 형제를 입양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었다고 밝히며 미안함을 전했다.

딘딘은 디디가 예상보다 큰 덩치에 일어난 해프닝을 전하며 웃음을 자아내면서도 디디때문에 느끼는 행복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딘딘은 자신에게 미안해하는 황제성에게 디디를 통해 웃음을 되찾은 어머니의 모습을 전하며 "아무렇지 않다. 반려견과 사는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황제성은 딘딘에게 "개인적으로 멍 자국 같았다. 미안한 마음이 커져서 이야기를 쉽사리 할 수 없었다. 오늘로 인해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형제를 키우는 아빠로서 손을 맞잡고 반려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황제성 딘딘외에도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특수분장사 퓨어디가 특수분장사를 꿈꾸는 딸을 둔 어머니의 신청 상담에 눈맞춤방에 소환됐다. 어머니와의 눈 맞춤으로 알고 있던 딸 이다빈 양은 평소 동경하던 퓨어디의 등장으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각각 강렬한 특수 분장을 한 채 마주했고, 퓨어디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며 다빈 양의 꿈을 응원했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8.71상승 0.4618:01 12/04
  • 금 : 48.06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