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욕받이 같아"…'이지훈♥' 김선경 악플에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선경이 자신과 이지훈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댓글에 눈물 흘렸다. /사진=MBN 방송캡처
김선경이 자신과 이지훈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댓글에 눈물 흘렸다. /사진=MBN 방송캡처

김선경이 자신과 이지훈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댓글에 눈물 흘렸다. 김선경은 지난 2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수 있을까3'(이하 '우다사3')에서 김용건에게 악플로 힘든 마음을 고백했다.

김선경은 모두와 함께 하는 식사자리 자신을 향한 댓글 반응도 직접 마주해야 했다. 김선경은 '커플이라기보단 이모랑 조카 같다'는 댓글에 "내가 다 읽었던 이야기다. 화 안 난다"고 말했고 옷을 좀 더 젊게 입어 달리는 댓글엔 "청바지를 가지고 갔지만 중간에 갈아입을 시간이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선경은 날카로운 댓글들보단 따뜻한 댓글에 오히려 눈물을 터뜨렸다. 김선경은 본인의 실물이 예쁘다며 이지훈과 잘 어울린다는 댓글에 "우리가 뜻밖의 만남이잖냐. 안 좋은 얘기도 많이 듣고, 웃긴 얘기로 제 스스로 국민 욕받이 됐다고 한다. 내 남자 만나면 애교도 떨고 싶고 보호도 받고 싶고 이렇게 하고 싶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거라 생각했다. 지훈이랑 있을 땐 '오늘이 나에게 가장 젊은 날이다', '사랑받을 만큼 받고 좋아하는 만큼 사랑하고 배려해 주자' 이런 마음으로 하고 있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김용건은 "나도 댓글 안본지 오래됐다. 그거에 일희일비 하면 안된다. 좋게 생각해서 관심이 많은 사람이구나 생각해요. 본인 스스로 훈련이 되야 된다. 배우로서 다양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데 그런거에 나약해지면 주변 사람들도 힘들어진다. 주저앉아버리면 다시 일어나기 힘들다"며 응원했다.

이지훈은 이런 김선경의 옆자리를 지키며 내내 위로,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이지훈은 "우리고 예쁨 받고 싶다"는 말로 김선경을 대신해 자신들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부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