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디트스위스 "韓, 유럽보다 나은 최고의 투자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아시아가 받을 경제적 피해는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잘한 한국은 최고의 투자처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사진=뉴스1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아시아가 받을 경제적 피해는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과 유럽 전역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이 심각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잘한 한국은 최고의 투자처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사진=뉴스1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이 한국을 최고의 투자처로 꼽았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잘한 한국을 유럽과 미국보다 나은 곳으로 지목했다. 

댄 파인먼 크레디트스위스 아시아·태평양 주식전략대표는 27일(현지시간) CNBC 인터뷰에서 "서방 선진국의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서도 아시아는 분명히 회복 탄력성을 보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을 밝혔다.

이같은 기대는 서구의 소비 패턴 변화를 통해 추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팬데믹(전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서구에서는 서비스 지출이 크게 위축했다”며 ”소비가 점점 서비스에서 제품으로 이동하고 있는데 이러한 변화는 아시아 국가들의 수출 개선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했다.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서도 파인먼 대표는 한국을 "최고의 투자처(top pick)"로 꼽았다. 

그는 "한국은 팬데믹에 잘 대응해서 국내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며 한국의 수출 부문 전망이 개선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뿐 아니라 호주와 싱가포르도 팬데믹 리스크가 낮다는 이유로 투자할 만한 나라에 포함시켰다. 

반면 파인먼 대표는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서 좋은 소식이 나온다는 가정을 언급하며 “그렇게 되면 홍콩이나 태국처럼 팬데믹으로 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나라로 투자를 선회하는 안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