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화환' 철거 요구 비꼰 서민…"낙엽 무서우면 외출 금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시민 안전의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 화환 철거를 요청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난했다. /사진=뉴스1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시민 안전의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 화환 철거를 요청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난했다. /사진=뉴스1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시민 안전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 화환 철거를 요청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난했다. 서 교수는 "떨어지는 나뭇잎이 이렇게 위험한 거였냐"며 "낙엽이 많이 떨어지는 11월에는 시민 외출을 금지해야한다"고 비아냥거렸다.

김 의원은 지난 28일 "오늘 서초동 대검찰청 앞을 지나가다가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질 뻔했다는 시민 제보를 받았다"며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화환을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누구보다도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는데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며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공직자로서의 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정치적 이익보다 대한민국과 검찰조직을 먼저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을 통해 "존경하는 김남국 의원님에 따르면 윤 총장 지지자들이 보낸 화환에서 나뭇잎이 떨어져 그걸 밟은 시민이 크게 다칠 뻔했답니다"라고 전했다.

또 "낙엽이 우후죽순 떨어지는 11월엔 이로 인한 부상자가 상상할 수 없이 나올 것"이라며 "정부는 11월을 낙엽위험시기로 지정하고 외출을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낙엽의 위험성을 우리에게 알려준 김남국 의원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재차 비꼬았다.

윤 총장 지지 화환 행렬은 지난 19일 한 시민이 윤 총장을 응원하는 뜻에서 대검 앞에 화환을 보내며 시작됐다. 윤 총장이 22일 국감에서 작심발언을 쏟아내자 화환은 급속도로 늘어 현재 300개를 넘겼다.

서초구청은 지난 26일 화환을 설치한 보수단체 애국순찰팀과 자유연대에 "28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철거하겠다"며 행정대집행 계고서를 보냈다. 그러나 화환은 아직까지 그대로 놓여있는 상태다.
 

강태연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