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하니 로보택시가 집앞에…" 현대차 모셔널, 내년 美서 서비스 출시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전문업체 앱티브의 합작법인인 '모셔널'(Motional)이 미국 자동차 공유 서비스업체와 손잡고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사진제공=모셔널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전문업체 앱티브의 합작법인인 '모셔널'(Motional)이 미국 자동차 공유 서비스업체와 손잡고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사진제공=모셔널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 전문업체 앱티브의 합작법인인 '모셔널'(Motional)이 미국 자동차 공유 서비스업체와 손잡고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출시한다.

29일 모셔널에 따르면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의 자동차 공유 서비스업체 '비아(Via)'와 업무협약(MOU)를 맺고 내년 상반기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모셔널과 비아는 장기적인 비전을 공유하며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모셔널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비아가 보유한 자동차 관리 시스템을 통해 자율주행차와 연결된 로보택시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로보택시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그룹 내 자율주행 관련 핵심 인력을 모셔널에 대거 파견하기도 했다.
자율주행 전문 기업 모셔널은 현대자동차와 앱티브의 조인트벤처다. /사진제공=모셔널
자율주행 전문 기업 모셔널은 현대자동차와 앱티브의 조인트벤처다. /사진제공=모셔널

모셔널의 전신 '앱티브' 자율주행 사업부는 2015년 완전자율주행차 최초로 미국 대륙을 횡단한 뒤 2016년 싱가포르에서 세계최초의 로보택시 시범사업을 실시했으며 누적 10만회 이상 주행을 통해 안전성을 입증했다.

대니얼 래멋 비아 CEO는 “모셔널과 협력해 자율주행 공유 승차 프로그램을 교통수단으로 만들게 돼 기쁘다"며 "주문형 모빌리티 솔루션과 자율주행차를 위한 최고의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새로운 교통 옵션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칼 이아네마 모셔널 CE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운송에 대한 우리의 견해를 바꾸고 더 다양한 옵션을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비아와 함께 자율주행 공유 라이드의 기반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 이것은 무인기술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4.25상승 42.9118:01 12/01
  • 코스닥 : 891.29상승 5.1818:01 12/01
  • 원달러 : 1106.20하락 0.318:01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8:01 12/01
  • 금 : 47.02하락 0.1118:01 12/01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서울의료원에서 시험 본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