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바르샤, '호날두 부재' 유벤투스에 2-0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C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오른쪽)가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2차전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한 뒤 셀레브레이션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FC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오른쪽)가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2차전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한 뒤 셀레브레이션을 펼치고 있다. /사진=로이터
FC 바르셀로나가 '난적' 유벤투스를 원정에서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바르셀로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2차전 유벤투스와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유벤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빠진 채 경기를 치러야 했다. 호날두는 A매치 기간이던 이달 중순 포르투갈 대표팀 소집 기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벤투스는 호날두가 빠진 상황에서 페데리코 키에사, 알바로 모라타, 파올로 디발라로 스리톱을 구성했다. 이에 맞서는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를 축으로 우스망 뎀벨레, 앙투안 그리즈만이 오랜만에 선발로 모습을 드러냈다.

유벤투스로서는 호날두의 부재가 뼈아팠다. 공점유율이 50%-50%로 팽팽한 가운데 유벤투스는 총 6번의 슈팅을 바르셀로나 골문으로 때렸다. 하지만 단 한개의 유효슈팅도 남기지 못하는 아쉬운 결정력을 선보였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14분 뎀벨레가 선취골을 터트려 일찌감치 원정에서 리드를 쥐었다. 이어 한점차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후반 40분에는 상대 수비수 메리흐 데미랄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우세까지 안게 됐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추가시간 터진 메시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앞서 페렌츠바로시와의 1차전에서 승리했던 바르셀로나는 이날 경기로 챔피언스리그 2연승을 달리며 조 1위에 올라섰다. 마찬가지로 1차전 디나모 키예프전을 승리로 장식했던 유벤투스는 바르셀로나에게 밀리며 조 2위가 됐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