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술집 당장 문 닫아"… '철의 여인', 코로나에 칼 뽑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특단조치를 꺼내 들었다./사진=로이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특단조치를 꺼내 들었다./사진=로이터
‘게르만의 철의 여인’이라고 불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강력한 방역 대책을 내놓았다.  

가디언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현 상태를 유지한다면 몇 주 안에 의료 체제의 수용력은 한계에 달할 것"이라며 "즉각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 장소에 모일 수 있는 인원은 2개 가구 이하, 10명 이내로 제한된다. 가까운 친지 방문과 같은 '불필요한 사적 이동'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식당과 술집, 극장과 오페라하우스 등은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다만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그대로 문을 연다. 슈퍼마켓·약국 등 필수 사업장과 미용실 등도 영업을 계속할 수 있다. 이같은 조처는 내달 2일부터 시작해 11월 내내 시행될 예정이다. 

독일은 지난 3월 유럽 내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당시에도 빠르게 방역 체계를 구축하며 '방역 모범국'으로 불리던 곳이다. 그러나 10월을 기점으로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 독일의 코로나19 검사와 확진자 추적 시스템은 가용치를 벗어나고 있다. 

독일 당국에 따르면 이날 독일의 신규 확진자 수는 1만4964명, 누적 44만9275명에 달한다. 지난 20일 신규 확진자 수(7167명)의 두 배 수준이다. 독일의 누적 사망자 수는 1만359명으로 집계됐다. 

메르켈 총리는 "신규 확진자 수는 7~8일 만에 두 배가 됐다. 중환자실의 코로나19 환자 점유율도 10일 만에 두 배로 늘었다"며 "이대로 배가 된다면 결국 우리의 의료 체계는 끝을 보고 만다"고 우려했다. 

그는 16개 주총리를 향해 "하루하루가 소중하다"며 "더 빨리 행동할수록 크리스마스 연휴를 위한 더 긴 (방역의)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3.35하락 62.5514:38 01/18
  • 코스닥 : 951.79하락 12.6514:38 01/18
  • 원달러 : 1104.30상승 4.914:38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38 01/18
  • 금 : 55.39하락 0.3114:38 01/18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