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은행·증권·보험사 '회사채 담보대출' 3개월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은 은행과 증권, 보험사 등 금융회사가 보유한 우량 회사채(AA- 이상)를 담보로 대출해주는 '금융안정 특별대출제도' 운용기한을 3개월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해당 제도를 이용한 금융회사는 없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지속돼 제도를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9일 회의에서 은행과 비은행 금융기관에 일반기업이 발행한 우량 회사채를 담보로 최장 6개월 이내로 대출해주는 '금융안정 특별대출제도'를 2021년 2월3일까지 3개월 연장 운영하기로 의결했다. 총 대출한도는 10조원이다.

금융안정 특별대출제도는 위기가 발생했을 때 금융회사가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는 것을 대비한 '안전 장치'다. 기준에 맞는 회사채를 담보로 제공할 시 언제든 한은으로부터 차입이 가능하다.

담보 대상은 일반 기업이 발생한 잔존만기 5년 이내 우량등급(AA- 이상) 회사채로, 대출금리는 통안증권(182일물) 금리에 0.85%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