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용이라더니"… 식약처, '가짜 마스크' 클린숨·휘퓨어·퓨어블루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약사법'을 위반하고 인증을 받지 않은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안정해진 사회적 혼란을 악용해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한 업체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식약처는 '약사법'을 위반해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클린숨·휘퓨어·퓨어블루)를 제조·판매한 혐의로 A업체 대표 B씨를 구속하고, 관련자 4명을 불구속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무허가 의약외품 제조·판매가 적발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은 서로 공동 모의해 올 6월26일부터 10월16일까지 4개월간 보건용 마스크 1002만개, 시가 40억원 상당을 제조해 402만 개를 유통·판매했다. 600만개는 현재 유통경로를 추적 조사 중이다.

B씨는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한 후 허가받은 3개 업체로부터 마스크 포장지를 공급받아 포장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무허가 KF94 마스크를 제조했다

무허가 제조 마스크 구분법./사진=식약처

특히 이들은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돼 수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작업 시간 등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수사망을 피해 가며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판매했다.

이번 사건은 구매한 마스크가 가짜인 것 같다는 소비자의 신고로 수사가 진행됐으며,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유통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한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악용한 불법 제조·판매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위반업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방침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허가받지 않고 보건용 마스크를 불법 제조·판매하는 행위와 수입 제품을 국산인 것처럼 속여 파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며 "가짜 마스크 등 유통·판매 질서를 지키지 않는 행위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