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 앞두고 이태원 '비상'… 서울시, 전자출입명부 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제2의 이태원 사태를 막고자 이태원 주변 음식점을 중심으로 전자출입명부 이행여부를 점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제2의 이태원 사태를 막고자 이태원 주변 음식점을 중심으로 전자출입명부 이행여부를 점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제2의 이태원 사태를 막고자 이태원 주변 음식점을 중심으로 전자출입명부 이행여부를 점검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에서는 현재 다중이용시설 전자출입명부 관리를 위한 '코로나19 안전지킴이' 89명이 활동 중이다. 이들은 지난 23일부터 2인 1조로 구성돼 고·중위험시설 4만500여곳을 하루에 20여곳씩 돌며 전자출입명부 이행여부를 점검 중인데 오는 12월17일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고위험시설에는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뷔페, 실내집단운동(태권도장 제외), 유통·물류시설 등이 포함된다. 중위험시설은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150㎡이상), 워터파크, 종교시설, 공연장, 실내 결혼식장, 목욕탕·사우나, 장례식장, 놀이공원 등이다.

특히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이날 코로나19 안전지킴이와 서울시 공무원이 함께 이태원 주변 음식점을 다니며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은 매장 내 QR코드(네이버·카카오·제로페이 등)와 수기명부 이행 여부, 마스크 착용 등을 살피고 위반행위 적발시 행정처분 조치를 내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는 11월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홍보물도 함께 배부할 계획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시 허위로 작성된 출입자 명부로 인해 역학조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검사 대상자의 이동경로 확인과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자출입명부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전자출입명부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