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트럼프 유세 참가자, '콜록콜록' 병원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유세에 참가했던 일부 지지자들이 병원으로 실려갔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유세에 참가했던 일부 지지자들이 병원으로 실려갔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토령의 유세에 참석했던 일부 지지자들이 병원에 실려 갔다. 이들은 공항 활주로에 갇혀 몇 시간동안 추위에 떨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NBC뉴스에 따르면 전날 밤 네브래스카주 오마하 애플리 공학 이착륙장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유세 참석자들이 약 3시간동안 활주로에서 추위에 떨어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를 마치고 떠난 시간은 오후 9시쯤이였다. 지지자들은 셔틀 버스를 타기 위해 길게 줄을 섰다. 그러나 앞서 떠난 버스가 돌아오지 않으면서 꼼짝없이 야외에서 기다려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를 보기위해 군중들이 몰려들면서 버스가 2차선 공항도로에 막혀 움직일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일부 지지자는 주차장까지 약 5km를 직접 걸어가기도 했고, 노인들과 어린이 등은 저체온증을 호소했다. 당시 체감기온이 영하 3도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 지지자가 버스에 탑승한 시간은 밤 11시 50분으로, 유세가 끝난 지 3시간이 지난 후였다. 

오마하 경찰국은 당시 약 30명이 치료를 요청했고, 7명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즉각 비판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트럼프 집회가 끝난 후 어젯밤 오마하에서 일어난 일을 보라"며 "노인과 어린이 등 수백명의 사람들이 영하의 기온에 몇 시간동안 떨어야 했고 몇몇은 결국 병원에 입원했다. 이것이 바로 위기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모든 접근방식을 상징한다"고 비판했다. 

네브래스카 민주당 상원의원인 메건 헌트는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오마하의 밤은 춥고 눈이 내리고 있다"며 "트럼프는 정말 당신을 돌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캠프는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지지자들을 사랑하고, 오마하를 방문하게 돼 매우 기뻤다"며 "우리는 정상 할당량의 두배에 달하는 40대의 셔틀 버스를 배치했지만 지역 도로 폐쇄로 버스 도착이 늦어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지자들이 기다리는 장소에 히터와 텐트, 따뜻한 코코아, 손난로 등을 준비해 그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8.34상승 23.7911:01 01/21
  • 코스닥 : 980.39상승 2.7311:01 01/21
  • 원달러 : 1099.90하락 0.411:01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01 01/21
  • 금 : 56.24상승 1.0511:01 01/21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