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시장 등 4곳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대상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천 전곡전통시장. / 사진제공=경기도
연천 전곡전통시장. / 사진제공=경기도
연천 전곡전통시장, 평택 송탄전통시장 등 경기도내 전통시장 4곳이 ‘2021년도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전통시장 상인 등 자영업자들의 생업기반 강화와 구도심 상권 부흥,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선7기 경기도가 추진하는 것으로, 올해는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 등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당초 내년도 추진 예정이었이지만, 올해 코로나19 상황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에 대한 긴급경제 처방으로 올해 8월로 공모 시기를 앞당겼다.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한 선정심의위원회를 열어 특화전략, 효과, 역량 등을 종합 검토해 높은 평가를 받은 4개 전통시장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첫째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은 전통시장과 주변상권을 묶어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으로, ‘하남 신장전통시장’과 ‘연천 전곡전통시장’ 2곳이 선정됐다. 

지정구역 1곳 당 시설 개선이나 마케팅, 문화예술 공간 조성 등 상권 활성화 예산을 4년간 최대 40억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해당 상권이 스스로 생존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각종 사업을 전담할 ‘상권진흥센터’를 설치하고, 상인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간 주도형 상권 자치 협의체인 ‘상권진흥협의회’를 운영한다.

둘째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된 장소에 다양한 지역 주체들이 판매자로 참여하는 ‘공유 상업공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평택 송탄전통시장’을 선정해 최대 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공유마켓 사업단 및 매니저를 통해 주민, 협동조합, 농업인, 푸드트럭 등과 함께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품목과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상인과 주민이 어울리는 커뮤니티를 조성해 상권 살리기를 도모한다.

셋째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은 관광코스 등 지역의 특화요소를 발굴, 이를 연계함으로써 한류허브형 특화시장 등 지역 중심의 대표 브랜드 시장을 만드는데 목적을 둔 분야다.

‘수원 구매탄시장’을 선정, 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설비 정비, 빈 점포 등 공간활용, 홍보 및 마케팅 등 맞춤형 종합 지원이 이뤄진다.

조장석 소상공인과장은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경제에 대한 긴급경제처방으로 한정판 지역화폐 등 다양한 대책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며 “상인들의 자생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천=김동우
연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