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전여친 폭로글… SM "입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엑소 찬열의 사생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엑소 찬열의 사생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엑소 찬열의 사생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에 "공식입장은 없다"고 전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이 찬열과 3년간 연애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찬열이 글쓴이 모르게 다른 여자들과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나만 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 거 다 알고 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네 팬들만 몰랐더라 네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 하던 네 모습에 참 의아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다.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그런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는다. 너가 사람XX면 내 지인은 건들지 말았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너랑 찍은 사진들도 숨기고 혹여나 유출이라도 돼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너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숨겼다.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다”라고 말했다.

글쓴이는 이와 함께 찬열의 집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찬열은 ‘790일째 사랑 중’ 토퍼가 꽂힌 케이크 앞에서 꽃을 들고 앉아 있었다. 다른 사진에서 찬열이 글쓴이에게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