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취임 후 첫 한·일 국장급 협의… 무슨 이야기 오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본부장과 면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본부장과 면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한‧일 국장급 협의가 2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렸다.

28일부터 3일 간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다키자키 시케키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서울 외교부에서 만나 강제징용, 수출규제 등 한·일 간 산적해있는 외교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김 국장은 강제징용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김 국장은 일본 정부가 문제해결을 위해 보다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일본 정부가 부당한 수출규제를 조속히 철회할 것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다키자키 국장은 일본 측의 입장을 밝혔다. 한국이 일본 기업의 자산에 대해 '현금화'를 강행할 경우 양국관계가 더 심각한 상황으로 악화될 수 있음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일 공영방송 NHK는 관련 보도를 통해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적절한 대응을 취하지 않을 경우 스가 총리는 방한하지 않겠다는 일본 측의 입장을 전달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측은 한·중·일 정상회의와 강제징용 문제를 연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다키자키 국장은 김 국장과의 회담에 앞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회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키자키 국장은 이도훈 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을 의논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일본을 포함한 역내 주요국들이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지지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해야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양측은 앞으로도 북핵‧북한 문제 관련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