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지주 각축전… 우리금융 약진 속 농협금융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하나금융, NH농협금융, 우리금융/사진=각사
(왼쪽부터) 하나금융, NH농협금융, 우리금융/사진=각사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KB·신한·하나·우리·NH농협)가 '리딩금융지주'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이 리딩금융 타이틀을 놓고 각축전을 벌이는 가운데 비은행 계열사 실적을 앞세운 하나·우리·NH농협금융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특히 NH농협금융은 증권사 순익에 힘입어 2분기째 우리금융을 앞질렀다. 

29일 NH농협금융은 3분기 5505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전분기 대비 3.7% 줄었지만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서는 38.8% 늘었다.

1~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46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농협금융은 농협법에 따라 농업지원사업비를 내는데 이를 제외한 1~3분기 순이익은 1조6854억원으로 집계됐다.

자회사 중 NH투자증권의 실적이 두드러졌다. 1~3분기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9.6% 증가한 501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3분기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반면 대표적인 자회사 NH농협은행은 1~3분기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6.4% 줄어든 1조115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5대 금융지주 가운데 농협금융의 3분기 누적 순이익 기준 순위는 신한금융(2조9502억원), KB금융(2조8779억원), 하나금융(2조1061억원)에 이은 4위다. 우리금융은 1조1404억원으로 5위를 기록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경기침체 장기화에 대비해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범농협 수익센터로서 농업·농촌 지원 역량 강화 및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경영체질 개선과제를 중점 관리해 그룹의 지속가능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