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국시 재응시 불발… 의협 "강력한 집단행동 나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의사협회가 의사 국시 재응시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정부에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조수정 뉴시스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의사 국시 재응시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정부에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조수정 뉴시스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의사 국가고시(국시) 재응시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정부에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개편 중인 범의료계투쟁위원회를 중심으로 대책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의협은 29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의대생 국시 응시 문제를 도외시하고 있는 보건복지부에 대해 국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 보건의료 체계의 파국을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협은 "의료계가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 정당하게 항의하고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과정에서 감내해야 했던 피해를 바로 잡는 것은 마땅히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럼에도 국시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이런 상황을 초래한 것은 당사자인 복지부의 책임회피 때문"이라며 "복지부는 처음에는 의대생들의 응시 의향을 문제 삼다가 학생들이 복귀를 선언하자 입장을 바꿔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최근에는 보건의료정책관이 단체행동 재발 방지의 약속까지 언급했다. 겉으로는 의대생들에게 사과하라고 하지만 사실상 의료계의 사과, 의협의 사과를 받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은 의사 인력 90%가 사라지게 되면 의료공백 여파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의협은 "문제는 비겁한 책임회피와 비열한 인질극에 재미를 붙이는 동안 사상 유례 없는 2700여명의 신규 의사 공백이 코앞으로 다가왔다는 것"이라며 "의사인력 약 10%만 현장으로 투입돼 한 번도 경험해본 적 없는 대혼란이 유발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한 연차의 의사 인력의 90%가 사라지게 되면 이로 인한 충격은 수년간 지속될 뿐만 아니라 주변 의료인들의 업무부담 가중과 수련환경의 악화는 물론, 환자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의 양과 질에도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의협은 "의대생 국시 응시는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 체계의 유지와 국민의 건강권을 위해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며 "복지부가 예상되는 문제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없이 의료계와의 자존심 싸움에 골몰하는 것은 직무유기가 아닐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의협은 복지부와의 더 이상 대화가 무의미하다며 의정협의체 구성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의협은 "복지부의 결자해지를 요구해왔으나 더 이상 기대를 갖기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뻔히 예상되는 보건의료 체계 대혼란에도 아랑곳 않는 무책임한 복지부와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76.57상승 0.6713:39 12/03
  • 코스닥 : 904.05상승 4.7113:39 12/03
  • 원달러 : 1098.20하락 2.613:39 12/03
  • 두바이유 : 48.25상승 0.8313:39 12/03
  • 금 : 47.08하락 0.5113:39 12/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코로나 속 2021학년도 수능 시작
  • [머니S포토] '2021 수능' 우리 아들 힘내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코로나19 확진 수험생도 수능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