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한미동맹은 혈맹…미래지향적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

한미동맹 기억·감사행사 환영사 "한미동맹의 '강한 힘'으로 평화 뒷받침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욱 국방장관이 '한미동맹 기억 및 감사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 뉴스1
서욱 국방장관이 '한미동맹 기억 및 감사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 뉴스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은 29일 "힘을 통한 평화는 우리 정부의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이라며 "한미동맹의 '강한 힘'으로 평화를 뒷받침하자"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평택 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주요직위자와 장병들을 대상으로 6·25전쟁 70주년 '한미동맹 기억 및 감사 행사'를 주관하며 환영사를 통해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서 장관은 "여기 모인 여러분들이 바로 '강한 힘'의 중심이다. 함께 힘을 모아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반 위에서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여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고, 만들어 나가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 장관은 한미동맹에 대해 "6·25전쟁의 포화 속에서 피로 맺어진 혈맹"이라며 "전후에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경제성장의 기반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지금 상호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위대한 동맹'으로 진화·발전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특히, 우리 양국 군은 전작권 전환과 새로운 연합방위체제 구축을 통해 한미동맹의 더 높은 도약을 준비하면서, 철통같은 연합방위태세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동맹 기억 및 감사행사는 6·25전쟁 70주년 사업의 일환으로, 10주기마다 실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6·25전쟁 참전용사 후손인 주한미군 장병들을 특별초청하여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사의를 표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서 장관은 만찬 시작 전, 미군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공헌에 감사하고 한미동맹의 발전에 기여한 6·25전쟁 참전용사 2·3세인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자유수호메달'을 수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75.90상승 41.6518:01 12/02
  • 코스닥 : 899.34상승 8.0518:01 12/02
  • 원달러 : 1100.80하락 5.418:01 12/02
  • 두바이유 : 47.42하락 0.4618:01 12/02
  • 금 : 47.59상승 0.5718:01 12/02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출석한 강경화 장관
  • [머니S포토] '수능 D-1' 시험장 확인은 필수
  • [머니S포토] 정의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피켓시위
  • [머니S포토] 코스피, 2670선 마감…'사상 최고가 재갱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