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의 미학' 두산 유희관,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금자탑

29일 KIA전 5이닝 2실점 승리투수…2013년부터 8년 연속 10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두산 유희관이 역투하고 있다. 2020.10.2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느림의 미학' 두산 베어스 유희관이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유희관은 29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7피안타 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2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9-2로 승리했고 유희관은 8년 연속 10승 고지에 올랐다. 유희관은 이강철 KT 위즈 감독(10년), 정민철 한화 이글스 단장, 두산 장원준(이상 8년)에 이어 역대 4번째로 대기록을 달성했다.

유희관은 2009년 두산에서 데뷔했다. 첫 두 시즌 동안은 단 1승도 올리지 못했지만 상무를 거친 뒤 2013시즌 10승(7패 1세이브 3홀드)을 올리며 선발 투수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이후에는 선발로 완벽히 자리잡았다. 2013시즌부터 올해까지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며 꾸준하게 두산 선발진을 지켜왔다.

유희관은 느린 공을 던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직구의 평균 구속이 130㎞에 불과하지만 싱커와 슬라이더, 커브 등을 효율적으로 배합해 상대 타자를 제압한다. 구속은 느리지만 정교한 제구력이 뒷받침되기에 오랜 기간 KBO리그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

대기록을 달성하기까지의 과정은 쉽지 않았다. 유희관은 2020시즌 첫 8경기에서 5승을 거두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7월 5번의 등판에서 단 1승에 그쳤다. 8월 2승을 추가했지만 9월 다시 무승으로 침묵했다.

유희관은 지난 15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승리를 추가하며 9승에 성공했다. 이후 22일 KT 위즈를 상대로 10승 도전에 나섰지만 불펜이 역전을 허용, 승리를 놓쳤다.

기록이 중단될 위기에 몰렸지만 유희관은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날 두산 타선은 1회초부터 대거 5점을 뽑는 등 많은 점수를 뽑아 지원했고, 유희관은 5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내 10승 고지에 올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