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이찬원, 아쉽게 탈락했지만…조항조 "후배 덕에 귀호강" 극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이찬원이 선배들의 극찬을 받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2020 트롯 왕중왕전 본선이 진행됐다.

마지막 8강전은 이찬원과 임영웅의 대결이었다. 감성 장인 임영웅은 선공으로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를 불렀다. 그는 100점을 기록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찬원은 고개를 떨구다가도 "아니야! 내가 100점 맞으면 되지!"라고 외쳤다.

'미운 사내'를 선곡한 이찬원은 시원시원한 목소리를 뽐냈다. 원곡자 유지나는 흥이 차올랐다. 조항조는 "진짜 잘하는데. 100점 맞아라"라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이찬원은 아쉽게도 99점을 기록했다. 유지나는 그를 포옹하며 "잘했어"라고 격려했다. 임영웅이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럼에도 선배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진성은 "너무 잘했다. 목소리가 진짜 황금이다. 트롯의 진짜 재목감이야"라고 말했다. 조항조는 "깜짝 놀랐다. 나이가 어린데 어떻게 저런 소리가 나오냐"라고 밝혔다.

특히 조항조는 "너무 행복한 게 뭐냐면 노래 잘하는 후배에게 귀가 호강한다. 이찬원군 목소리가 터져나오는데 깜짝 놀랐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이를 듣던 유지나는 이찬원을 향해 "이제부터 제가 매니저 할 거다. 아들 팍팍 밀어주겠다"라고 말했다. MC 붐은 "찬원씨 엄마가 대체 몇 명인 거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