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사건, 남측에 우선적 책임 있다" 되풀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이 공무원 피살사건 책임을 남측에 떠넘겼다. 청와대 등이 아닌 보수세력을 비난한게 특이점이다./사진=뉴스1
북한이 공무원 피살사건 책임을 남측에 떠넘겼다. 청와대 등이 아닌 보수세력을 비난한게 특이점이다./사진=뉴스1
북한이 서해상에서 벌어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사건 책임을 또 한 번 한국에 떠넘겼다.  

30일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이번 사건을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바이러스·코로나19를 지칭)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하여 일어난 사건“이라며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달 27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도 이번 사건이 기본적으로 우리 측의 책임이 더 크며 후속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아울러 사망한 공무원 A씨의 월북 의사 타진 여부에 대해 밝히지 않고 시신 훼손도 부인한 것 역시 기존에 밝힌 입장과 동일하다. 

북한은 사건 발생 직후인 지난달 25일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미안하다'라는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이번 사건의 책임이 기본적으로 우리 측 주민의 무단 침입에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틀 뒤인 27일에도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시신 수색과 관련해 우리 측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입을 거론하며 경고하기도 했다.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 "그때로부터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 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으나 안타깝게도 아직 결실을 보지 못하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하였다"라고 덧붙였다.



北, 보수 세력 향해 비난



다소 특이한 점은 북한이 이날 보도에서 우리 정부나 청와대가 아닌 '보수 세력'을 겨냥해 비난을 가한 점이다. 북한은 '보수 세력'이 이번 사건을 들어 자신들을 비난하고 있는 것이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은 "동족 대결 의식이 뼛속까지 들어찬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 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데 피눈이 되어 날뛰는가 하면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사건의 전말에 대한 이성적 판단과 올바른 해결책을 강구하려는 기미는 꼬물만큼도(조금도) 찾아볼 수 없다"라며 "오직 동족에 대한 불신과 적대감을 조장시키고 현 당국의 무능력을 타매하는 데 필요한 건덕지를 끄집어내고 부풀리는 데만 혈안이 돼 날뛰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수 패당의 처사는 인간의 생명과 인권에 관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남조선 사회에 전례 없는 반공화국 대결과 '용공척결'의 광풍을 몰아오려는 데 그 진의가 있다"라며 "그 어떤 허위 날조와 모략의 흉계도 우리 공화국의 영상을 절대로 깎아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아울러 "이는 우리가 지금껏 견지해 온 아량과 선의의 한계점을 또다시 흔드는 것"이라며 "남조선 보수 패당의 분별없는 대결 망동이 더 큰 화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