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소방 종합지휘센터, 통합 청사에 이전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북부소방 종합지휘센터. / 사진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경기북부소방 종합지휘센터. / 사진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의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119종합상황실)’가 신규 합동청사로 이전을 완료했다.

30일 북부소방재난본부 따르면,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는 경기북부 10개 시·군 재난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고자 11개 소방서의 119신고 접수를 일원화해 정보 수집 및 전파, 상황관리, 조정 등의 역할을 하는 곳이다.

현재 이곳에는 총 84명의 근무인력이 4조 2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고양·일산·파주·연천 ‘1권역’, 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 ‘2권역’, 남양주·가평·구리 ‘3권역’ 등 3개 권역으로 나누어 화재·구조·구급 및 다양한 재난상황에 대한 신고접수와 관제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당초 지난 2015년 7월 의정부시 의정부동 임대청사에 구축됐으나, 이번 북부소방재난본부-의정부소방서 합동청사의 신규 개청에 맞춰 더 넓은 곳으로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이를 위해 총 4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합동청사 5~6층 총 676㎡ 공간 내에 각종 정보통신장비 등을 이전하거나 신규구축함으로써 이전작업을 완료했다. 무엇보다 119신고 접수 중단 없이 이전작업을 추진해 각종 재난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토록 하는데 주력했다. 

특히 대형재난 등으로 119신고가 갑자기 증가하게 될 경우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 재난종합지휘센터(경기도소방재난본부-남부), 일선 소방서 119종합상황실에서 동시에 신고전화를 받을 수 있는 ‘멀티신고접수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구현해 119신고 접수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뿐만 아니라 한전의 전력공급선과 무정전 전원장치를 이중화해 정전에 대비하고, 면진 테이블을 설치해 지진 발생 시 정보통신장비를 보호하는 등 365일 중단 없는 119신고 접수를 구현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췄다.

김승남 북부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신축 이전한 119종합상황실에서 개선된 정보통신시스템을 통해 경기북부 391만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컨트롤타워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