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바이든 총출동… 美 대선 승부처 플로리다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플로리다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플로리다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11월 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 플로리다가 다시 한 번 부각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플로리다에서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플로리다는 경합주 중 선거인단이 29명으로 가장 많이 걸린 최대 승부처다. 플로리다를 반드시 이겨야 재선 가능성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여론조사상 맹추격으로 바이든 후보를 거의 따라잡은 상태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최근 발표된 5개 여론조사 결과를 평균한 결과, 이날 기준 플로리다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48.2%로, 바이든 후보(47.8%)를 0.4%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RCP의 지지율 통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지지율이 바이든 후보를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개별 여론조사를 보면 서스쿼해나(23~25일), 라스무센(20~21일) 등의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에게 각각 4%포인트 우세했다.

보수 성향인 트라팔가그룹의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48%로 바이든 후보(46%)에 2%포인트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다.  

핵심 경합주들 가운데 가장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 반드시 확보해야 하는 지역이다.

하지만 바이든 후보는 플로리다주를 내줘도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주 등 러스트벨트(북동부의 쇠락한 공업지역)을 잡으면 전체 선거인단의 과반수인 270명 이상을 확보하며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 

플로리다주로 주소지를 옮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이곳에서 사전 현장 투표를 한 뒤 유세를 이어갔다. 바이든 후보 역시 29일 방문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플로리다주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1.2%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승리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